본문 바로가기

[ London Life ]/Photolog

"My Most Memorable Experience in My London Life"

I came across this Jazzbar, called 'The Spice of Life' near Leicester Square, about four months ago, I visited it with my friends, who study with me at Oxford House College, on a school social event. But that time I didn't realise that I could play some musical instruments there, and I just saw that they held gigs.
// 내가 레스터스퀘어 근처의 재즈바-The Spice of Life-를 만난 것은 넉달 전으로, 학교 친목도모이벤트에 참가하기 위한 목적이었다. 물론 그때는 프로 뮤지션들의 공연만을 보고 있었을 뿐, 내가 연주를 할 수 있을거란 생각은 꿈에도 못했었다.

One day, by chance, my friend told me that I could have the opportunity to play drums there. To date I have visited manytimes.
// 어느날 우연히 매주 아마추어들이 모여 잼을 하는 곳이 있다는, 또한 그곳이 바로 그 재즈바라는 것을 알게 된 후, 지금까지 계속 그곳에 가고 있는 것이다.

It's quite an exciting experience which it is difficult to get in Korea, especially in Busan where I lived. It's also very creative, because I can play songs which are new to me. We just play new songs everytime using the chords which we have discussed before playing.
// 그건 한국에서는, 특히나 부산에서는 얻기 힘든 정말 소중한, 신나는 경험이다. 또한 그것은 매우 창조적인 일이다. 왜냐하면 매번 새로운 곡을 연주할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연주전에 코드를 정하고 그 코드들로 매번 다른 곡들을 연주한다.


TAKE #1

TAKE #2


This is when we started to get to know one another and to joke together. For example, when I met Egol for the first time, he joked, "Which chord do you want?". Even though I don't need to know about chords, being the drummer, I responded, "How about 'K'?" at which we both grinned. We introduced ourselves to one another and began to chat.
// 코드를 정하는 시간은 농담과 함께 서로를 알아가는 시간이다. 내가 기타치는 이골을 처음 만났을 때의 예를 들면, 녀석이 뜬금없이 무슨 코드로 하면 좋겠냐고 묻는것이 아닌가? 아는사람은 알겠지만 사실 드러머는 코드를 알 필요가 없다. 농담이라는 얘기다. 그럼 나는 씨익 웃으면서 이렇게 받아친다. "'K'는 어때?". 이렇게 우리는 대화를 시작하고, 또 서로를 소개한다.


We usually play to an audience of about fifty, and they often respond by clapping and cheering. Even though I don't go there with my friends, this makes me feel very welcome as well as making me very happy. Actually I feel much more than happy. Their appreciation gives me a real sense of satisfaction, which is very rewarding. In fact one night after I had finished playing drums, a lady came up to me and said, "What a brilliant drummer!". That made me feel great. So this has been my most memorable experience in London sofar.
// 우리는 보통 50여명 어쩌면 그 이상의 관객들 앞에서 공연을 하며, 그들은 종종 박수와 환호로 우리에게 답례를 한다. 굳이 친구들과 같이 가지 않더라도 그들의 환호는 너무나 반갑게, 너무나 기쁘게 느껴진다. 사실 그 느낌은 행복 그 이상이다. 그들이 보내는 박수는 곧 나를 인정하는 것이며, 그것은 나에게 큰 만족감이라는 보상으로 다가온다. 실제로 어느날 밤인가 내가 드럼을 열라 치고 무대에서 내려왔을 때, 한 여인이 다가와서 내게 말을 하더라. 이런 멋진 드러머가 있냐!!라고.. 그런것들 하나하나가 내 기분을 너무나 근사하게 만든다. 또한 그것은 지금까지 나의 런던라이프에서 최고의 기억에 남는 경험이다.


I'm already afraid that when I go back to Korea I will not get such an opportunity and I will miss it. So, I've decided that, while I have the chance, I will play drums every Tuesday at the Jazzbar. The END
// 사실 벌써부터 한국에 돌아가면 이런 기회를 얻기 힘들것이라는 것 그리고 너무도 지금 이 시간이 그리울 것이라는 생각에 두렵다. 그래서.. 결심한거지. 여기있는 동안은 매주 화요일!! 그 재즈바에서 드럼을 치겠다고. ^^ 끝.


photo by E.Y.CHA, acaran



태그

  • 김영욱 2005.09.18 2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악 잘 들었다.. 역시 난 드럼 소리가 주로 들리네~
    재즈를 잘 소화하다니, 대단하고.. 부럽다.. ^^ 부산에서도 잘 알아보면 기회가
    있을 것 같은데.. 나도 언젠가 린킨파크의 트리뷰트 밴드를
    결성해보고 싶다.. 언젠가~ㅎㅎ~

  • 옹.. 그러게
    한국 가면 뺀드 결성하면 되겠네..
    나는 노래하고싶다.. 드럼 고만치고 싶거든.. ㅋㅋ

    그나저나 진짜 알아보긴 함 알아봐야겠다.
    한국가면 답답해서, 몸이 근질근질해서 못살 것 같아 아마..

  • 최근철 2006.04.22 1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머쪄요~~ 나도 저런데 구경해보고픈데...
    저도 부산에 재즈클럽 알아봤었는데 정말 찾기 어려워요~~ 서울 홍대가면 좋으련만... 찾으면 저도 알려주삼!! 둘다 들어봤는데 Take#2가 느낌이 더 좋으네요... ㅎ

  • Wow, you are the drummer who appears in the picture! It's amazing! Have you tried to play drumming before you went the bar? It's really really one of the most wonderful experience you've got. :-)

    • Martin 2006.08.14 22:17 댓글주소 수정/삭제

      Ye, ye. It was absolutely great time I have ever done.
      And I was a drummer once when I was in a music club, called PADOSORI.
      Anyway, thank you for that you write some comments here. Enjoy.